삼청동

때론 쉴 곳을 잃어가도,

넘어질 듯이 지쳐가도,

아무 말 없이 걸어가리 그대 있는 곳으로, 내가 있던 곳으로

 

– 루시드폴 / 삼청동

 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