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향

희망이란
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.
그것은 마치 땅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.
본래 땅위에는 길이 없었다.
한 사람이 먼저 가고,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것이다.

– 루쉰 / 고향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