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별

모든 시간은 멈춰있고
낮과 밤의 경계는 무너졌다.
공간의 구분은 희미하고
오로지 존재하는 적막
우리는 어쩌다 여기까지 왔을까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