About

 

 

대 낮에 글을 쓰는 일이 연중행사가 되었다.

내가 쓴 글이 유치하다고 생각이 든 어느 날 부터
나는 더 이상 글을 쓰고 싶지 않았다.

글을 쓰는 것이 참 힘들어진 요즘
자랑스럽게 여겼던 많은 것들이 애매모호 해 지는 시점

난해한 이 시간을 헤쳐나가는 것은

내가 나를 사랑하는 것 뿐이겠다.